해안쓰레기의 주요 발생원은 해양투기 부분을 제외하면

크게 육상으로부터의 유입에 의한 육상기인과 해상작업 및 어업활동을 통해서

발생하는 해상기인으로 분류할 수 있다.

이들 가운데 육상기인 쓰레기는 해양내로 유입되는 오염물질의

약 75~8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특히 하천을 통하여 많은 양의 쓰레기가 유입된다.

장마철 하천을 통해 또는 직접유입 되고 있는 부유쓰레기 및 해저에 침적된 쓰레기는

해양생태계 파괴로 인한 어족자원의 감소와 해변환경파괴 및 미관훼손으로 인한 관광객 감소,

그리고 반복적인 정화비용의 발생과 같은 피해를 야기하고 있다.

따라서 해안쓰레기 오염관리는 오염퇴적물로 인해 발생되는 악영향을

미연에 방지 또는 최소화하기 위한 제반 활동을 의미하는데

일반적으로 오염관리의 목표는 세 가지로 요약될 수 있다.

첫째, 오염퇴적물이 생태계 및 인체에 미치는 악영향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퇴적물의 추가적인 오염을 방지하는 것,

둘째, 현실적으로 가능한 경우라면 이미 오염된 퇴적물을 적정한 수준까지 정화시키는 것,

셋째, 오염퇴적물을 포함하여 퇴적물의 제거, 운반, 처리, 투기가 환경 친화적인 방법으로
수행되도록 하는 것이다.

즉, 해안쓰레기 오염퇴적물의 적절한 관리를 위해서는 오염퇴적물 분포 파악 및 영향평가,

퇴적물 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육상오염원 관리, 이미 오염된 퇴적물에 대한 정화 방법 및 기술 개발,

오염퇴적물준설에 관련된 지침 수립, 퇴적물 오염 문제에 대한 공론화,

상기의 활동을 과학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연구 활동 지원방안 등이 필요하다.

정부는 ‘해양쓰레기관리 기본계획(2009~2013)’에 의거 2013년까지

해양쓰레기 연간발생량을 20% 감축하고, 수거율도 발생량 대비 약 45% 수준으로 높일 계획으로,

외국기인 쓰레기를 포함한 해양쓰레기에 대한 체계적인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NGO 등과 함께 해안쓰레기 정화활동도 대대적으로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하수오니와 가축분뇨는 2012년부터, 음·폐수는 2013년부터 해양배출을

전면 금지하도록 하고 있다.

최근 가축분뇨 등 폐기물이 자원이라는 인식 확산과 대체연료, 바이오가스 추출 등

다양한 형태의 자원화를 위한 정부 노력과 민간투자가 확대되는 등

대체 방안이 모색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현상으로서,

런던협약과 런던의정서 가입국으로서의 적극적인 해양환경 보전의무와 더불어

육상폐기물의 해양배출에 대한 인식의 전환도 시급하다.

정부는 미래 해양기술 개발과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여 2020년에는 해양에서

총 부가가치액 123조원과 국내 총생산(GDP)의 7.6%를 달성한다는 비전을 제시하고 있는데,

이러한 해양강국 실현은 깨끗한 해양환경 관리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해안쓰레기 오염관리가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해안정화사업의 시행이 요구된다.

또한 정화사업을 전담하면서 해안쓰레기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해안쓰레기의 분포 등을 확인하고 적당한 사업을 구상하고 시행할 수 있는

전문부서가 필요하며 이를 위한 각 지자체의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

참고자료 : 파워볼실시간사이트https://withenter.com/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