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스포츠 실업팀은 장애인 고용과도 밀접한 연관성을 가지고 있지만

분야 간 정책 연계는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비장애인 스포츠 실업팀 운영 사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운영 주체인 지자체와

기업의 지원이 지속되지 않는 한 운영비나 인건비 등 예산상 어려움으로 인해

실업팀의 안정적 운영은 어려울 것이다.

이를 위해 장애인스포츠 분야에서는 장애인스포츠 실업팀 창단 지원을 위해

신규로 팀을 창단하는 기관이나 단체에 대해 2억 원 이내에서 창단 비용의 50%를 지원하는 한편

장애선수를 채용한 일반 실업팀에는 팀당 2천만 원 이내의 운영비를 지원하고 있다(문화체육관광부, 2010).

하지만 기업의 장애인채용 시 주어지는 고용장려금 제도와 이를 연계한다면

더 큰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분야 간 정책 연계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따라서 장애인스포츠 실업팀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장애인 고용 분야와 정책 연계를 통한

‘고용주도형 장애인스포츠 실업팀’ 의 운영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공공기관과

기업의 안정적 팀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둘째, 기관마다 장애인스포츠 실업팀의 설치 근거가 미약하다는 점이다.

특히 <표3>에서와 같이 지자 체마다 「장애인복지법」이나 「장애인차별금지법」, 「국민체육진흥법」등

각기 다른 자치 조례를 적용하고 있어 장애인스포츠 실업팀 창단과 운영 등 활성화를 위한

정책 혼선이 예상되고 있다.

셋째, 장애선수 부족과 실업팀 부족으로 인한 리그제 운영의 한계, 전문지도자와 훈련시설의 부족 등

장애인스포츠와 관련한 제반 인프라의 부족은 장애인스포츠는 물론 실업팀의 저변을 확대하는데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밖에 박승재(2011)와 박진용(2012)의 연구에 따르면 선수들이 느끼는 장애인스포츠 실업팀의

운영상 문제점으로 대다수 선수들이 비정규직 신분으로 1년 단위 계약의 고용 형태로 활동하고 있어

고용 조건이 열악함으로 인해 일상생활의 어려움과 고용이 불안한 것으로 조사되고 있었다.

또한, 기업의 홍보나 이윤 창출의 목적이 아닌 시혜적인 차원에서 팀이 운영되고 있어

훈련 지원이 미비하고 이에 따른 훈련 환경도 열악한 것이 가장 시급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참고문헌 : 바카라게임사이트https://crosswave.net/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